드라마 악마판사 등장인물과 인물관계 관전포인트

드라마 악마판사
등장인물, 인물관계, 관전포인트

 

 

드라마 악마판사가 토일드라마로 방영이 되면서 시청률이 드라마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습니다.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에서 전 국민이 참여하는 실시간 라이브 법정 쇼에서 정의가 무엇인지 보여주는 통쾌한 판결을 이 드라마를 통해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실시간 라이브 법정 쇼를 이끄는 악마판사 강요한은 국민 모두가 원하는 영웅이 될 것인지 아니면 법관의 가면을 쓴 악마인지 드라마를 통해 하나하나 그 실체가 벗겨질 것입니다. 그럼 악마판사 드라마 등장인물과 인물관계도, 그리고 관전포인트를 정리해 보았습니다. 

 

 

악마판사 소개


장르 : 법정물, 디스토피아, 피카레스크

방송시간 : 토,일 밤 9시~

방송기간 : 2021.7.3 ~ 8.22

방송회차 : 16부작

방송채널 : tvN

 

"국민여러분, 이제 여러분의 법정이 시작됩니다."

 

실시간 라이브 법정 쇼가 시작되면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이 볼 수 있고 투표에 참여할 수 있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세계. 법정에서 모든 국민들이 참여하여 범죄자들을 심판합니다. 

 

 

 

 

악마판사 등장인물


강요한 (지성)

악마판사의 주인공으로 지성이 강요한 역을 맡았습니다. 법무부 장관의 지지와 사회적 책임재단의 조력을 등에 업고 '판'을 벌이는 판사입니다. 법정에서 보여주는 판사는 정의로워 보이지만 그는 판사복을 벗으면 악마처럼 잔인하고 무자비합니다. 강요한의 행동을 주시하던 김가온은 그의 가면을 벗기려고 합니다. 그의 행동을 보았을 때 소시오패스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습니다. 

 

정선아(김민정)

사회적 책임재단 상임이사로 섹시한 권력을 위해 야욕을 드러내며 강요한을 압박하는 듯하나 강요한에게 매력을 느끼고 있습니다. 

 

김가온(진영)

실시간 라이브 법정에서 강요한의 무리한 판결에 그의 속내가 궁금하여 그의 숨겨진 진짜 모습을 찾으려고 합니다. 강요한과는 아치에너미(원수)로 가상의 디스토피아 세계에서 유일한 희망을 상징하는 인물입니다. 

 

윤수현(박규영)

김가온의 소꿉친구로 친남매처럼 지내온 사이입니다. 속으로 김가온에게 마음을 품고 있지만 내색하지 않고 일부러 더 장난을 치고 누나 행세를 합니다. 어릴 적 부모를 잃고 슬퍼하던 가온에게 연민을 느끼고 있습니다. 현재 광역수사대 형사로 있고 가온과 함께 강요한을 조사합니다.  

 

차경희(장영남)

법무부 장관으로 여당 차기 대권 후보의 선두주자입니다. 정통 엘리트 검사로 권력자들의 지시를 한 치 오차 없이 유능하게 수행하여 능력을 인정받아 출세한 개천에서 용난 인물입니다. 그의 능력은 주로 정치적 반대파를 제거하기 위해 함정수사, 강압수사, 여론조작입니다. 권력을 차지하기 위한 야심찬 인물입니다. 

 

허중세(백현진)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 정치 유튜버로 활동하면서 선 넘는 말과 음모론으로 설파하여 욕 먹던 중 대한민국에 찾아온 역병으로 경제위기와 사회불만이 극에 달하자 '강력한 법질서'를 외쳐대며 마구 던지는 막말에 국민들에게 인기가 많아졌습니다. 미디어롤 통해 대중을 공략하여 집권에 성공한 인물입니다. 미래 차기권력자 차경희에게 열등감을 보입니다. 

 

악마판사 인물관계도


악마판사 인물관계도를 보면 강요한은 김가온에게 관심을 드러내는데 싫어하진 않습니다. 드라마를 보면 어릴 적 어떤 사건으로 인연이 있는 것 같은데 좀 더 지켜봐야겠습니다. 반면 김가온은 이중적인 강요한의 모습에 적의를 드러내며 그를 의심합니다. 

 

리얼리티 법정쇼에서 부장판사 강요한과 함께 배석판사로 김가온과 오진주가 함께 재판을 하는데요. 오진주는 강요한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가지고 있고 김가온은 강요한의 모든 것을 주시합니다. 강요한의 정치적인 재판에 대해 부정적이고 염려스러운 모습에 대법관 민정호가 제자 김가온을 배석판사로 넣습니다. 

 

 

 

 

사회적 책임재단의 인물로는 한중세 대통령, JU케미컬 주일도 회장, 상임이사 정선아 등이 함께 활동하는데 그들은 재벌가들의 모임입니다. 강요한과 법무부장관 차경희와도 인연이 있습니다. 

 

악마판사 관전 포인트


드라마 악마판사에서 가장 볼만한 장면은 바로 법정에서 일어나는 재판 과정을 실시간 방송으로 국민들이 참여하여 투표를 한다는 점입니다. JU케미컬에서 독성 폐수가 정화처리되지 않은 채 하천에 흘러나와 마을 주민들이 사망하거나 위독한 상태에 놓여있는 사건이 발생하였습니다.

 

재판 과정이 진행되는 동안 JU케미컬 회장의 민낯이 드러나면서 투표율이 95%를 육박하였습니다. 살인죄는 적용이 되지 않았으나 업무과실치사 혐의는 적용되면 5년 형을 받게 됩니다. 하지만 여기서 강요한은 47명의 피해자에게 모두 적용시켜 235년형을 판결하면서 첫 실시간 재판이 시민들의 승리로 막을 내려 통쾌함을 선사해줬습니다. 

 

드라마 악마판사에서 왜 강요한이 악마판사로 불리는지 한번 짚고 넘어가야겠네요.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그는 국민들에게 승리를 안겨주며 쇼를 하고 있습니다. 김가온은 강요한이 재판 중간에 PD에게 USB를 전달하는 것과 피해자 유족을 안아주며 눈물 흘리며 하품을 해대는 모습이 잘 짜여진 재판과정이구나 싶은 생각을 합니다. 진심어린 마음으로 피해자들을 위로하는 것이 아니었죠.


국민시범재판을 이끌어가는 강요한의 정의로운 재판의 이미지가 아닌 정치쇼를 벌이고 가면을 쓰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어 악마판사의 앞으로의 이야기가 궁금해집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